분갈이 흙, 어떤 흙을 사야할까?

꽃집에서 사 온 화사한 화초. 어느 순간부터 시들시들 시들어버립니다. 물을 줘도 살아나지 않아요. 주변에 물어보니 분갈이를 하라고 하네요. 분갈이.. 엄두가 쉽게 나지 않습니다. 하지만 큰 맘 먹고 분갈이를 하겠다고 결정하고, 흙을 사려고 보니, 어라, 상품이 많습니다. 배양토? 상토? 분변토? 이도저도 모르겠으니 제일 저렴한 분갈이흙? 어떤 흙을 사야 할까요?

자연에 가까운 자연 흙?
• 화분에 사는 식물에게 자연 환경을 갖춰주는게 최선일까요?
• 게다가 무겁고 비위생적이기까지 한데..

화원이나 화훼농가에서 많이 사용하는 분갈이흙?
• 화원 등에서 주로 사용하는 흙은 코코피트를 주재료로 배합한 인공흙입니다.
• 코코피트는 야자열매 껍질 등에서 추출한 식물섬유성 물질로,
• 가볍고 저렴하며 보수성과 통기성이 좋습니다.
• 또한 식물의 뿌리를 잘 잡아주어 빨리 자라게 할 수 있어서
• 대규모로 식물을 키우는 화훼단지 등에서 ‘경제적으로’ 사용하기에 적합합니다.
• 그러나 부식속도가 빨라 빨리 썩기 때문에 식물이 오래 살지 못합니다.
• 가정에서 사용하실 경우 분갈이를 자주 해 주어야 건강하게 키울 수 있습니다.

제대로 만든 모야모 조은상토!
• 화분속에서 살아가는 식물들에게는, 무겁고 비위생적인 자연흙보다 생장에 최적화된 인공흙이 더 좋습니다.
• 모야모 조은상토는 저렴한 코코피트 대신 품질과 기능성이 뛰어난 피트모스를 사용하여 가볍고, 건강한 흙입니다.
• 그 외 울라이트, 마사토, 비료 등을 배합하여 프리미엄 상토를 구현하였습니다.
• 내년에도 꽃을 볼 수 있는 흙~
• 분갈이를 자주 하지 않아도 됩니다.

코코피트와 피트모스 비교
<우리나라 원예용 상토의 특성과 발전방안>(농촌진흥청, 2009) 에서 발췌

모야모, TV 출연하다!

‘모야모’가 KBS 2TV에서 아침 6시에 방영되는 ‘2TV 아침’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.

방송은 KBS 방송국 홈페이지(http://www.kbs.co.kr/2tv/sisa/morning/view/vod/index.html?searchStatus=0&articleIndex=7&vosample=&currentUrl=http://www.kbs.co.kr/2tv/sisa/morning/view/vod/index.html)에서 다시보기 하실 수 있으며 화면 일부를 캡처해서 보여드립니다.

출연하신 분은 모야모의 박종봉 대표님이십니다 ^^

식물병원-현수막

식목일에 광화문으로 오세요

식물병원-현수막
‘모야모’가 봄을 맞아 오는 4월 5일, 서울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행사인 ‘2015 세종대로 보행전용거리 문화행사’에 참가합니다.

현재 앱을 통해 사용자들이 자신이 사는 곳에 식물 이름표를 달 수 있도록 이름표와 네임펜 등으로 구성된 캠페인 키트를 무상으로 배포하는 ‘식물 이름표 달아주기 캠페인’을 진행 중인데, 캠페인 참여 활성화를 위해 이번 서울시 행사에 참가, 부스 방문자들에게 캠페인 키트를 나눠줄 계획입니다.

캠페인-현수막

또 방문자들이 집에서 키우는 화초 관리법 등에 대한 전문가들의 조언도 들어보고 즉석에서 처방도 해 주는 ‘식물 병원’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어서, 부스 방문자들이 평소 집에서 키우는 화분의 건강 상태에 이상이 있다거나 그 밖에 식물을 키우면서 궁금했던 점들이 해소될 수 있습니다. 부스에서 화초 사진을 보여주면 좀더 실제적인 상담을 받아 볼 수 있습니다.

모야모 부스는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쪽에 있으며, 부스 운영시간은 4월 5일 (일), 오전 11시에서 오후 5시까지입니다.